'뽕숭아학당'(사진=방송 화면 캡처)

'뽕숭아학당'(사진=방송 화면 캡처)


임영웅이 낯선 이성과의 스킨십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결혼 작사 이혼 작곡’ 주역인 김응수, 전수경, 박주미, 전노민, 이가령, 성훈이 출격했다.

이날 고민뽕담소에서는 "비행기 안에서 낯선 이성이 급체로 고통 받으면 손을 눌러주는지"란 질문이 나왔다. 이에 임영웅, 영탁은 그렇다고 동의했다. 그러자 임영웅은 “인연이란 그렇게 만들어진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이찬원은 “주위 사람들을 봤을 때 스킨십은 습관이다. 스킨십은 해본 놈이 잘한다”고 놀렸고, 김희재는 “저는 아주 친절하게 승무원을 부르겠다”라며 임영웅을 몰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