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라클라스가 기립박수를 받았다.

13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마지막 7차전 미션인 ‘귀호강 끝판왕전’으로 팀들의 치열한 경합이 펼쳐졌다.

이날 미라클라스(정필립,김주택,박강현,한태인)는 웨스트라이프의 'I'll See You Again'을 선곡해 환상적인 무대로 4중창의 정석을 제대로 보여줬다.

노래가 끝나자, 각 팀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특히 노래 내내 눈시울을 붉혔던 김주택에게 전현무는 "주택씨가 노래 끝나고 눈물을 보였던 것 같은데"라고 물었고, 이에 김주택은 "시즌 2에서 기적처럼 만난 우리 팀이기에 'Feelings'를 사람들에게 빨리 들려주고 싶다 안절부절 했었는데 이번에도 그런 심정이였던 것 같다"라고 "그때 생각이 떠올라서 더 울컥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 'I'll See You Again'을 선곡한 이유도 오늘 우리의 무대가 마지막이 아님을 의미를 담았다"라고 밝혔다.

특히 노래 내내 폭발적인 리액션을 보였던 안세권은 "하늘에서 누가 저를 끌어올리는 듯 한 느낌을 받았다. 다리에서부터 에너지가 올라오면서 '이게 올스타전'이지 '이게 팬텀싱어'지라고 느끼게 해주셨다"라며 극찬했다. 윤상 역시 이에 동감하며 웅장했던 무대에 남다른 감동을 받았음을 밝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