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제작진 ""서예지 출연 관련, 결정된 바 없다"
배우 서예지 /사진=한경DB

배우 서예지 /사진=한경DB

배우 서예지가 새 드라마 출연이 불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드라마 측이 입장을 밝혔다.

13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OCN 새 드라마 '아일랜드' 출연이 검토됐으나 최종 불발됐다. 이에 OCN '아일랜드' 측은 엑스포츠뉴스와 인터뷰에서 "서예지 출연 관련, 결정된 바 없다. 촬영 및 방영 시기는 미정이다"고 밝혔다.

전날 서예지는 전 남자친구로 알려진 배우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할 당시 상대 여배우와 스킨십 등 멜로 장면을 삭제하도록 요구하고, 여자 스태프들과는 인사도 하지 못하게 하는 등 김정현 태도 논란의 배후로 지목됐다.

또 디스패치가 공개한 김정현과 서예지로 추측되는 인물들이 주고 받은 메시지에는 서예지가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칭하며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 '스태프들에게 인사를 하지 말 것'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나아가 서예지에 대한 학교폭력 논란도 재점화됐다. 지난 2월 서예지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가 과거 학폭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게재됐다. 하지만 곧이어 이를 반박하는 글이 등장했고 폭로자가 공개한 서예지의 졸업사진도 현재의 모습과 다르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 논란은 폭로자의 글이 삭제되면서 일단락됐다.

서예지의 학교폭력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폭로자 A 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어마어마하게 유명했다"면서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맞고 날아갔던 친구가 현재 아기 엄마다"라고 폭로했다.

A 씨는 "서예지는 마음에 안 드는 친구들을 수시로 때리고 물건처럼 대했다"고 전했다. 졸업사진에 대해서는 "중학교 3학년 겨울방학이 끝난 졸업식 날에 이미 쌍꺼풀 수술을 하고 왔다. 이후 고등학교에 입학한 서예지는 착한 이미지로 변신하기 위해 놀던 애들과 손절하고 조용히 지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학폭이 안 터진 이유는 아기 엄마들이라 쉽게 나설 수 없기 때문이다"라며 "나도 아기 엄마라 그 마음을 알고 산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