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김강우, 서유민 감독이 참석했다. 김정현 조종설 논란으로 입방아에 오른 서예지는 전날 불참 소식을 전했다. /사진=CJ ENM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김강우, 서유민 감독이 참석했다. 김정현 조종설 논란으로 입방아에 오른 서예지는 전날 불참 소식을 전했다. /사진=CJ ENM

김정현 조종설 등 논란에 휩싸인 배우 서예지가 주연작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끝내 불참했다.

13일 열린 영화 '내일의 기억'(서유민 감독) 언론시사회에는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21일 개봉되는 '내일의 기억'은 사고 이후 펼쳐진 타인의 미래와 환영을 추적하며 숨겨진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올해 첫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서예지는 이 작품에서 사고 후 타인의 미래를 보게 된 수진 역을 연기, 김강우와 스릴러 호흡을 맞췄다.

지난 1일 제작보고회에도 밝게 웃으며 참석했지만 최근 제기된 김정현과 과거 열애설, 조종설 등이 연거푸 불거지며 결국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김강우는 서예지와 연기에 대해 "스릴러지만 멜로 정서를 담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영화는 역시 스릴러"라며 "영화는 극장에서 봐야 좋은 것 같다. 우리 영화가 시발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내일의 기억' 김강우 홀로 포토타임…서예지 역대급 민폐

한편 서예지는 지난 12일 김정현과 열애 당시 그를 조종하고 여자 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가 김정현을 '김딱딱씨'라고 부르며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스킨십 노노"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정현은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여자들이랑 눈도 안마주쳤어요.",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라고 답했다고.

서예지는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을 통해 데뷔해 지난해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주인공 문영 역을 맡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올해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 여자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됐고 '내일의 기억'으로 스크린에 복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논란으로 과거 학폭 의혹, 학력 부풀리기 의혹 등이 재조명되며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