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출연 당시에도 SNS 계정 없어
오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 참석
'김정현 조종 논란' 서예지, SNS 게시물 삭제? 본인 계정 아냐

'김정현 조종설'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배우 서예지(사진)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을 모두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해당 계정은 서예지 본인의 계정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오전 디스패치는 김정현과 서예지가 2018년 연인사이였다면서 이들이 주고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칭하며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라고 요구했고, 김정현은 스킨십을 대본에서 빼겠다는 식으로 답했다.

디스패치는 실제 김정현이 서예지와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멜로드라마인 '시간'에서 스킨십 장면을 빼는 등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디스패치의 보도로 이른바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인 서예지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전부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복수의 연예매체에 따르면 서예지는 SNS 계정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인기리에 방영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출연 당시에도 서예지가 직접 운영하는 SNS은 없었고, 다만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공식 SNS를 통해 간간히 자신의 근황을 공개해왔다.

서예지, 김정현 양측 모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서예지는 오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서예지가 관련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린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