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복' /사진=CJ ENM

영화 '서복' /사진=CJ ENM

배우 조우진이 '서복'에서 공유, 박보검과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서복'에서 정보국 요원 안부장 역을 연기한 조우진은 "영화를 보고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박보검의 맑은 얼굴"이라고 꼽았다.

이어 "맑은 에너지와 유영하는 기분"이라며 "시나리오보다 더 감성적이어서 놀랐었던 기억이 있다"며 박보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후반 장면들이 야간 촬영이 많았는데 박보검 팬, 공유 팬들이 번갈아 밥차부터 뷔페까지 자주 왔다. 커피차가 기본 세 대 정도 와있었다. 정말 굉장한 팬덤이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서복' /사진=CJ ENM

영화 '서복' /사진=CJ ENM

공유, 박보검의 첫 만남으로 화제가 된 '서복'은 한 사건으로 트라우마를 갖고 단절된 삶을 사는 전직 요원 기헌이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으로 만들어진 서복을 안전히 이동시키는 일을 맡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서복'은 오는 15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 티빙과 스크린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