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복' /사진=CJ ENM

영화 '서복' /사진=CJ ENM

배우 공유가 '서복'을 통해 새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공유, 박보검의 첫 만남으로 화제가 된 '서복'은 한 사건으로 트라우마를 갖고 단절된 삶을 사는 전직 요원 기헌이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으로 만들어진 서복을 안전히 이동시키는 일을 맡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공유가 정보국 요원 기헌을 연기해 거침없는 액션을 소화했고 박보검이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으로 분했다.

공유는 "건강하지 않은 모습으로 이미지를 주고 싶어 살을 많이 뺐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완성본을 처음 봤는데 첫 등장 신이 굉장히 많이 편집됐다. 변기를 잡고 구역질을 하는 부분이 있는데 목에 담이 왔다. 리얼하게 하고 싶어서 구역질을 많이 했고, 담이 와서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서복'은 오는 15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OTT) 티빙과 스크린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