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1천 회 관람·5만2천 뷰 콘텐츠 조회, 전시·체험에 6천600여 명 방문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에도 축제 지속할 수 있다는 가능성 확인하는 지점"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2일부터 11일까지 울산시 울주군에서 열린 국내에서 하나뿐인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가 열흘간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올해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이 기간 총 관람 횟수 약 2만1천600회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오프라인 관람객 수 약 3천600명에 온라인 관람 횟수 약 1만8천 회를 합한 것이다.

이는 전년도(특별전 포함) 대비 약 20% 증가한 수치이다.

또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영화제 콘텐츠 조회 수는 약 5만3천 뷰로 집계됐다.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포함해 6천600여 명에 이르는 방문객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됐다.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눈에 띄는 것은 울산 지역 청소년 참가가 늘었다는 게 영화제 측 분석이다.

지역 중고등학교인 상북중학교와 고운중학교, 천상고등학교가 참가하면서 확대된 청소년 프로그램과 함께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영화제 측은 밝혔다.

젊은 세대의 참여가 확산세를 보인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보인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접속해 보는 온라인 상영관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산악 잡지 알피니스트의 오영훈 편집장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보인 온라인 상영관에 대해 "현장을 방문하는 사람도 온라인 상영관을 병행하면 감동이 배가 되는 영화제"라고 평했다.

또 이선철 감자꽃스튜디오 대표는 올해 영화제를 일컬어 "코로나에도 축제를 지속해서 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하는 지점"이라고 평가했다.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영화제 현장을 찾은 울산 관객들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아니었다면, '지슬'과 '욕창' 같은 영화를 알지 못했을 것이다"며 "이번 영화제에서 볼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다"라고 말하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사무국이 올해 영화제 목표가 '안전한 영화제'임을 여러 차례 언급한 바처럼 모든 행사는 이중 방역 수칙 아래 철저히 진행됐다.

또한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소통 방식으로, 온라인을 통한 해외 영화인과의 GV(게스트와의 만남)도 실시해 참여자 모두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아울러 울산 예술가들 공연 프로그램 '봄날을 노래하다'와 클라이밍 체험으로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주 무대인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를 찾은 방문객에게 축제 본연의 즐거움을 제공했다.

올해 신설된 별빛 야영장과 헤드셋 극장 역시 관객 만족도가 높았다.

영화제 관계자는 "별빛 야영장의 경우 티켓 판매를 시작한 지 26분 만에 매진됐다"고 했다.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