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생존의 법칙'(사진=SBS)

'정글의 법칙-생존의 법칙'(사진=SBS)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 박군과 강은미의 핑크빛 기류가 포착됐다.

10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에서는 ‘특전사 듀오’로 활약하고 있는 박군과 강은미의 ‘정글 시그널’ 현장이 공개된다.

놀라운 생존 기술과 환상의 호흡으로 화제를 모은 ‘특전사 듀오’ 박군과 강은미의 미묘한 기류가 감지됐다.

매 순간 강은미를 찾고 살뜰하게 챙기는 박군의 행동이 최성민의 레이더에 포착된 것인데, 최성민은 박군에게 “자꾸 은미만 먹여준다”며 둘 사이가 수상하다고 취조하자 박군은 “모두를 챙겨주고 있다”고 부인했다.

이어 칸토가 두 사람이 옷을 바꿔 입고 있는 것을 알아차렸고 박군은 “은미가 추워해서 벗어줬다”고 변명하며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장 인터뷰에서 박군은 생존을 마치며 가장 기억에 남는 멤버로 ‘강은미’를 뽑으며 삭막한 정글의 ‘설렘 온도’를 급상승시켰다.

한편, 강은미는 “박군 형님은 믿고 맡길 수 있는 좋은 전우”라고 선을 긋는 철벽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특전사 듀오의 사랑보단 먼, 전우애보다는 가까운 특급 케미는 10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생존의 달인’에서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