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사진=방송 화면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가수 김범수부터 박은석까지 줄줄이 탈락시켰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야호(유재석 분)가 'M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야호는 '블라인드 오디션 1라운드' 합격자로 박해일, 조니뎁, 송중기, 하정우, 김남길을 꼽았다. 이어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진행됐다. 유아호는 류승룡의 노래를 듣고 "정준하보다 목소리가 영한데.. 혹시 해준이 아닌가"라고 추측했고, 실제로 진짜 김해준이라 웃음을 자아냈다.

마동석으로 분한 사람은 배우 박은석이였다. 유아호는 "귀가 빨려드는 느낌이 아니었다"라고 탈락의 이유를 밝혔다. 현빈을 두고서는 "노래 무지하게 잘하네. 고음이 대단하네. 노래 자신감과 더불어 시건방이 있다. 노래를 가지고 논다 느낌이 있다. 자신 있는 분이다"라고 추측했고 그를 '김범수'리고 생각한 유야호는 그를 불함격 시켰다.

이후 유아호는 메인 보컬 후보로 이시언, 이제훈, 차승원을 꼽아 앞으로의 그룹 활동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