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잘 되고 사람들이 노래가 좋다고 하시니까 감동적"
용감한형제/사진=MBC '나혼자산다'

용감한형제/사진=MBC '나혼자산다'

프로듀서 용감한형제가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여름 컴백에 대해 언급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용감한형제의 일상이 공개됐다.

용감한형제는 브레이브걸스의 무명 시절에 대해 "내가 뭘 잘못했을까 싶었다. 애들 얼굴을 잘 못 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롤린' 역주행에 대해 "이제 잘 되고 사람들이 노래가 좋다고 하시니까 감동적이고 감사드린다. (후속곡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브레이브걸스가 여름 미니 앨범을 작업 중에 있다며 해당 앨범 발매 시기는 오는 6월 둘째 주 정도로 예상했다. 이어 후속곡 일부를 최초 공개하기도 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