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과 촌장 하덕규 '불후의 명곡' 출연…23년만의 방송

KBS 2TV 음악 예능 '불후의 명곡'은 1980년대를 풍미한 듀오 시인과 촌장의 하덕규가 아티스트로 출격한다고 9일 예고했다.

하덕규는 '가시나무', '사랑일기', '한계령' 등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는 명곡을 탄생시킨 80년대 대표 싱어송라이터로 아름다운 노랫말과 따뜻한 멜로디로 '노래하는 음유시인'으로도 불린다.

특히 그는 2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하덕규 편의 출연자로는 포크계 파수꾼 박학기가 출연해 '사랑일기' 무대를 꾸미며 유리상자는 '풍경', 박기영은 '가시나무', 정세운은 '좋은 나라', 카더가든은 '고양이', 신승태는 '한계령'을 선보인다.

하덕규는 KBS를 통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데 내 노래로 위로가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10일 오후 6시 5분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