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사진=방송캡처)

어쩌다 사장 (사진=방송캡처)



배우 신승환이 tvN ‘어쩌다 사장’에서 웃음 폭발을 유발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8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에서는 신승환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승환은 조인성, 박병은, 남주혁이 바다에서 직접 잡아 온 자연산 재료로 차태현과 함께 ‘일일 횟집’을 열어 저녁 장사를 펼쳤다.

저녁 장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자 홍게찜과 가자미 물회, 문어숙회로 저녁 식사를 이어간 신승환은 홍게 다리를 발라주는 차태현에 "형 잘한다"며 칭찬했고, 물회에 넣을 국수를 만들어 온 조인성에게는 “국수 진짜 잘 삶았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또한 박병은을 영화 ‘군함도’에서 만났다고 했지만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초면인 사이로 밝혀져 폭소를 유발했다.

이외에도 신승환은 지난 방송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호빵을 먹는 방법공개와 차태현을 포복절도 시키는 무한 식욕과 능청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웃음을 안겨주었으며, 알바생으로 새로운 메뉴 제공은 물론 손님들 취향까지 하나하나 파악해가며 조리하며 원천리 주민들의 입맛을 사로 잡아 낚시를 떠난 조인성의 빈자리를 제대로 채우는 등 출연 내내 재치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안방에 기분 좋은 유쾌함을 안겨주었다.

방송을 마치고 신승환은 “어려서부터 슈퍼집 아들이 정말 부러웠는데 꿈을 이뤘다. 비록 알바생이긴 했지만 보고 있는 자체만으로도 뿌듯했던 시간이었다. 동화 속 마을에 잠시 먹거리(?) 여행을 다녀온 느낌이었다. 평소 가족 같은 차태현형과 조인성형, 그리고 함께 출연했던 박병은형과 남주혁과의 시간은 모두 잊지 못한 추억이 될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독한 대식가’라는 닉네임과 방송 이후 주셨던 많은 관심 정말 감사합니다. 흑토마토 따먹으러 가족들과 여행을 준비해 봐야겠다”며, “조만간 영화 ‘강릉’과 드라마로에서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2001년 SBS ‘피아노’로 데뷔한 신승환은 SBS ‘자이언트’, ‘대물’, ‘배가본드’, ‘낭만닥터 김사부’, MBC ‘몬스터’, 영화 ‘공모자들’, ‘베테랑’, ‘군함도’, ‘목격자’ 등에 출연하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신스틸러로 활약을 이어오고 있으며, 최근 tvN ‘빈센조’에 특별 출연하여 맛깔나고 감칠맛 나는 열연에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깨알 웃음을 안겨 주기도 하였다.

또한 신승환은 SBS ‘정글의 법칙 개척자들’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며 동 시간대 예능 1위를 기록하며 예능으로도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으며, 이번 ‘어쩌다 사장’에서의 맹활약으로 새로운 예능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신승환은 영화 ‘강릉’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