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내달 19일 첫 방송

MBC TV는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가 다음 달 19일 첫 방송 된다고 9일 밝혔다.

'목표가 생겼다'는 19살 소녀가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이들에게 복수하겠다는 목표를 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곡성'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김환희가 19살 소현 역을, 류수영이 다정다감한 치킨집 사장 재영 역을 맡아 세대를 초월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5월 1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