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에서 15년 만에 재회한 첫사랑과의 연애를 그려내는 정인선과 강민혁이 시시각각 변화하는 달콤 살벌 데이트를 통해, 예측 불가 롤러코스터 로맨스를 펼치며 마지막까지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공감 로맨스다. 웹툰 작가 ‘서지원(정인선 분)’은 웹툰 담당자이자 중학교 시절 첫사랑인 ‘이승유(강민혁 분)’와 설렘 가득 심쿵 로맨스를 시작했지만, 이승유가 전 연인과의 관계를 미처 정리하지 못했음을 눈치채고 불안 속에 갈등을 키워왔다.

특히 서지원과 이승유는 더없이 달달했다가도 의구심을 품고 상대를 밀어내는 등, 한 치 앞도 모르는 극과 극 로맨스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연인이 되기 전부터 연애 초반을 지나 서로의 감정이 어긋나 버린 현재에 이르기까지, 따스했다가도 급격히 차가워지는 상반된 데이트 모습들이 눈길을 끄는 것. 연애 전 일로 만나게 된 서지원과 이승유는 둘만의 술자리에서 산책으로 이어지는 데이트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탐색하더니, 웹툰 작업을 이유로 취재차 찾아간 모교 데이트를 통해 우정인 듯 썸인 듯한 관계를 이어가며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간질간질하게 했다. 그러다가도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에서의 눈맞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뜨거운 하룻밤에서는 심장이 터질 듯한 두근거림과 짜릿함까지 전하며 서로에게 자석처럼 강하게 끌리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이어 이승유는 서지원의 집 앞으로 찾아와 산책하며 동네 데이트를 즐긴 후 수줍은 고백을 전하고, 연애의 시작과 함께 귀여운 키스와 백허그까지 선보였으며, 영화관 데이트에서는 살포시 그녀의 손을 잡기도 하는 등, 뜨겁게 타오르다가도 귀엽고 풋풋한 변화무쌍 데이트를 선보였다.

달콤했던 로맨스도 잠시, 서지원은 그와의 데이트에서 전 연인 ‘이혜령(김지성 분)’의 계속되는 전화 연락에 이어 이승유에게서 커플 아이템으로 의심되는 액세서리까지 발견하고 의구심에 감정이 소용돌이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커져버린 마음 때문에 이승유를 밀어내지 못하고 망설이던 서지원은 회사 내에서 다른 직원들의 눈을 피해 은밀한 사내 데이트를 하며 비밀스러운 키스를 나누는 등, 의심과 불안 속 짜릿한 데이트를 이어갔다.

이승유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혜령과의 대면 후 마침내 그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결심한 서지원은 집으로 자신을 찾아온 이승유와 최대한 멀리 떨어져 팔짱까지 낀 싸늘하고 냉랭한 모습으로, 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연애의 온도차를 드러내기도 했다. 더욱이 사내 회식까지 찾아온 이혜령 앞에서도 이승유가 자신에 대한 애정을 숨기려 하지 않자, 서지원은 이승유와 단둘이 남은 자리에서 당황은 물론 분노까지 폭발시키며 달콤했던 로맨스는 상상할 수 없는 면모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더없이 뜨겁다가 한순간에 차가워져 버린 이들의 로맨스가 마지막에는 어느 방향으로 향할지, 후반부만을 남겨두고 있는 ‘아직 낫서른’의 결말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카카오TV에서 공개되는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가장 트렌디한 사랑의 형태들을 선보여 왔던 오기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설렘 가득 로맨스와 공감 가득 서른이들의 이야기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 각 20분 내외, 총 15화로 제작되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