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진 부부, '애로부부' 출연
황영진 아내 김다솜 "다 해진 속옷 입는 남편"
황영진, 눈물의 반전 고백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황영진 부부가 '애로부부'를 찾는다.

12일 방송되는 SKY/채널A가 공동 제작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SBS 공채 7기 개그맨 황영진과 그의 10세 연하 아내 김다솜이 출연, '고발 속터뷰' 패널로 출연한다.

결혼 7년차 부부 황영진, 김다솜이 또 한 번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부부의 속사정을 털어놓는다.

김다솜은 "남편은 '짠돌이'를 넘어 '궁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연애 시절 데이트는 무조건 박물관에서 했고, 손만 대도 찢어지는 해진 속옷을 계속 입는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운동복은 한 일주일 입어야 빠는 것 같다"는 아내의 말이 이어지자, MC들은 "저런 남자는 좀 힘들다"며 고개를 내젓기 시작했다.

그러나 남편 황영진은 눈물과 함께 "정말, 잘 살고 싶었다"며 놀라운 속 이야기를 꺼냈다. 처음 듣는 그의 이야기에 아내 김다솜 역시 침묵에 잠긴 채 눈물을 흘렸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 역시 오열하다시피 함께 울었다.

'궁상 고발'에서 '눈물바다'로 돌변한 개그맨 황영진과 아내 김다솜의 속터뷰 현장은 12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애로부부'에서 계속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