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아내의 맛' 방송 조작 의혹 인정 후 사과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 잘못했다"
이후 "마음이 많이 아픈 날" 심경 고백
함소원 /사진=한경DB

함소원 /사진=한경DB

방송인 함소원과 TV조선이 '아내의 맛' 조작 방송 의혹을 인정, 프로그램이 시즌 종료를 결정한 가운데 함소원이 짧은 심경글을 남겼다.

함소원은 지난 8일 밤 SNS를 통해 "오늘은 마음이 많이 아픈 날이다. 내일부터는 다시 활기차게 돌아오도록 오늘 하루만 라이브 방송을 쉬겠다. 정말 딱 하루만 쉬겠다"며 "내일 만나자"는 인사와 함께 웃는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이날 함소원과 '아내의 맛' 측은 거듭 불거진 에피소드 조작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TV조선은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면서도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오는 13일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하기로 했음을 알렸다.

함소원 또한 사과했다. 함소원은 SNS를 통해 "맞다. 모두 다 사실이다. 저도 전부 다 세세히 개인적인 부분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 잘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하지 않겠다"며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고, 그럼에도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다"고 거듭 사과했다.

함소원과 TV조선의 조작 의혹은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진화가 중국의 재벌이라고 알려진 것과 달리 과거 방송에서 공개한 시부모의 중국 별장이 에어비앤비 사이트에 등록된 숙소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일었다. 또 함소원의 시모가 동생과 통화하는 장면에서 흘러나온 목소리가 과거 영상 통화를 했던 동생의 말투와 확연히 차이난다는 지적이 일며 대역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함소원과 TV조선 측은 며칠째 입장을 밝히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해왔다. 그러다 돌연 사과와 함께 시즌 종료를 결정했다. 고개는 숙였지만, 여전히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어떤 부분이 조작이었는지 명확히 밝히지 않았을 뿐더러, 진정성을 토대로 하는 관찰 예능프로그램을 조작한 초유의 사태로 방송사는 물론 업계 전반의 신뢰도를 송두리째 깎아먹었다는 점에서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친정과 같은 '아내의 맛'에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며 프로그램을 먼저 걱정한 함소원의 입장문에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자신의 이야기에 조금이라도 공감하고 응원을 보낸 시청자들이 느꼈을 배신감과 실망감은 생각하지 못한 걸일까. 황당하기 그지 없는 결말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