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
배우 박은수/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배우 박은수/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국민드라마 MBC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으로 인기를 얻었던 배우 박은수(70)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 박은수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박은수는 현재 돼지 농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앞서 박은수는 지난 2008년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 출소 이후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방송계를 떠났다는게 박은수의 전언이다.

박은수는 돼지 농장에서 일당 10만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예전에 버시던 것에 비하면 너무 적지 않냐"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그는 "그 얘기는 하기 싫다. 제 몸을 반성시키고 제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여기 와서 고생하는 거다. 먹고 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고 밝혔다.

선배 연기자 사미자와의 만남도 공개됐다. 사미자는 박은수에 "왜 좋은 세월을 이러고 있느냐"라며 안타까워했다.

박은수는 "예전에 (최)불암 형도 그랬다. '너는 가서 좀 인사도 하고 해라' 그 이야기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