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소연이 이상보와 위장 연애를 시작했다.

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황가흔(이소연 분)이 복수를 위해 본격적으로 오하준(이상보 분)을 이용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준은 주세린(이다해 분)과 강제 약혼을 하게 될 위기에 놓였다. 금은화(경숙 분)이 "하준이 양다리 스캔들 터지기 전에 빨리 세린(이다해 분)이랑 약혼 시켜야겠어요"라며 밀어부쳤다. 이에, 한영애(선우용녀 분)는 "내가 진상파악을 해야겠어. 황팀장이 왜 그 새끼 불여시한테 뺐겼는지. 내일 황팀장 어떻게든 집으로 데리고 와. 네가 와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세린이가 아니라 황가흔이라고 광고를 하라고"라며 오하준을 닥달했다.

황가흔은 오하준의 위장연애를 허락하며 오하준의 집으로 항했다. 또한, 황가흔은 식구들 보는 앞에서 "저 오전무님하고 진지하게 만나고 싶습니다. 허락해 주세요"라며 선언했다. 그러자, 오하준은 당황하며 "무늬만 여친 행세 해달라고 했는데 왜 폭탄 선언을 하고 그래? 이렇게 깜빡이도 안 켜고 들어올거야?"라며 "정말 지금 나랑 사귀겠다고 한거야?"라고 기뻐했다.

이후 황지나는 "오하준 전무하고 진지하게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면서. 그렇다면 차선혁이 더이상 너를 흔들지 못하겠구나. 그래야 내 딸 가흔이지"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에 황가흔은 "오전무 주세린이 욕심내는 남자다. 제왕그룹 며느리가 되려고 애쓰는 모양인데 그 꿈도 무너뜨려야죠"라고 답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