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인 신의 저버린 행위…개인 아닌 제작진 전체의 문제"
스타 가족 관찰 예능까지…시청자 뒤통수치는 방송 조작

리얼리티가 생명인 스타 가족 관찰 예능마저 주요 에피소드가 조작됐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시청자들이 또 한 번 세게 뒤통수를 맞았다.

앞서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SBS TV 오지 탐험 예능 '정글의 법칙' 등이 방송 조작으로 작게는 사과부터 크게는 재판까지 가는 사례가 있었는데, 또 한 번 이런 사태가 불거지면서 '리얼 예능'은 또 한 번 신뢰성에 큰 타격을 입었다.

2018년 시작해 지난 3년간 TV조선의 간판 예능 자리를 유지해 온 '아내의 맛'은 스타 부부들의 일상을 극적으로 담아낸다는 평을 받아왔다.

특히 18살의 나이 차이로 화제가 된 한중 커플 함소원-천화 부부의 에피소드는 매회 극적인 연출을 보여주면서 프로그램 흥행에 가장 큰 공을 세웠다.

하지만 이런 극적인 전개는 조작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그중에서도 함소원 시부모의 중국 별장이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숙소이며, 최근 방송에서 함소원의 시어머니와 통화했던 막내 이모가 실제로는 함소원이었다는 의혹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렇게 기반이 되는 내용이 의심을 받자 함소원-천화 부부의 갈등 역시 조작된 게 아니냐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논란이 지속되자 시청자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냈고, 이에 '아내의 맛' 제작진 측과 함소원은 오랜 기간 입장을 내놓지 않다가 8일 사과문을 냈다.

제작진은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고 밝혔고, 함소원 역시 '변명 없는 사과'를 강조하며 주요 내용이 조작됐음을 인정했다.

스타 가족 관찰 예능까지…시청자 뒤통수치는 방송 조작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이 관찰 예능의 기본적인 신뢰를 깨뜨린 행위이며 출연자 개인의 문제가 아닌 제작진 전체의 문제라고 목소리를 냈다.

김성수 대중문화평론가는 "예능 프로그램에 작가가 있는 한 어느 정도 연출이 배제될 수 없는 건 사실이지만 애초에 사실이 아닌 걸 연기로 보여주는 것과 편집을 통한 보정은 완전히 다르다"며 "이것은 리얼리티 예능의 기본적인 신의를 저버리고 정체성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관찰 예능에서 가장 중요한 신뢰가 깨진 상태에서 명확한 해명이 없는 것은 납득하기 쉽지 않다"며 "시청자들은 방송사가 함소원의 조작을 전혀 몰랐다는 건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함소원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제작진의 입장문을 보면 별다른 재발방지책 없이 시즌을 종료한다고 하는데 이는 다시 돌아오겠다는 것이며 비슷한 문제가 향후에 다시 터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김 평론가는 "조작을 견제할 수 있는 도구가 없는 상황인 만큼 조작에 가담한 사람들은 최소한의 기간을 두고라도 (방송계에서) 퇴출을 시켜야 이런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