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진분홍 안연홍이 출격한다.

4월 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초특급 게스트가 깜짝 등장한다. 최근 신드롬급 인기를 자랑하며 종영한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진분홍 역을 맡아 시청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안연홍이 그 주인공이다.

이날 안연홍이 등장하자 ‘편스토랑’ 식구들은 안연홍에게 “재미있게 잘 봤다”, “연기 너무 잘한다”며 감탄과 함께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고. 이어 “시즌3에서 누가 또 죽나?” 등 ‘펜트하우스’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고 한다. 과연 몰아치는 궁금증에 안연홍은 어떤 이야기를 공개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정말 좋다”며 “천서진 역 김소연을 비롯해 출연자들이 모두 천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화기애애한 ‘펜트하우스’ 촬영 현장 뒷이야기를 한보따리 풀어놨다고.

그런가 하면 이날 안연홍은 이경규, 이유리, 김재원, 류수영 등 ‘편스토랑’ 식구들과 얽히고설킨 20년 인연도 공개했다는 전언. 그중에서도 특히 웃음을 자아낸 것은 안연홍과 김재원의 인연이었다고 한다. 20년 전 김재원이 꽃미남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로망스’에 김하늘의 친구 역으로 함께 출연했던 것. 안연홍은 “그때 김재원은 엄청 상큼했다. 별명이 살인미소였다”라고 전국이 들썩였던 김재원의 전성기 시절의 이야기를 풀어놨다.

이에 김재원은 자신의 전성기 시절 이야기가 민망한 듯 한마디를 던졌다고. 김재원의 멘트에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이다. 안연홍이 인증한 20년 전 전성기 시절 김재원, ‘펜트하우스’ 뒷이야기, 안연홍과 ‘편스토랑’ 식구들의 20년 인연 등은 4월 9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