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김민경이 밤새 최애 드라마를 정주행하며 열혈 시청자 모드에 빠진다. 또한 오나미, 송병철과 함께 봄비를 뚫고 주말 농장을 찾아 무한 노동 굴레에 빠진 우비 삼남매로 변신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방학을 시작하는 첫날처럼 진정한 휴식을 보내는 김민경의 하루를 공개한다.

이른 새벽부터 김민경은 최애 드라마 정주행에 푹 빠져 열혈 시청자의 모습을 보여준다.주인공 행동에 과몰입한 김민경이 ‘찐텐’ 리액션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내는 가운데 그녀가 푹 빠진 최애 드라마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밤새 드라마 정주행을 마치고 김민경은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분주하게 준비한다. 집으로 찾아온 손님은 오나미와 송병철. 김민경은 두 사람의 도움을 받아 훌쩍 자란 블루베리 나무를 트럭에 옮긴 후 주말 농장으로 향한다.

우비 삼남매로 변신한 세 사람은 봄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블루베리 나무를 심기 위해 폭풍 삽질을 하기 시작, 무한 노동에 빠져들었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쏟아지는 비에도 불구하고 김민경은 설레는 기분으로 ‘찐친’ 선후배 오나미, 송병철과 함께 주말 농장 가꾸기 삼매경에 빠졌다고 해 세 사람의 손에서 완성된 민경표 텃밭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김민경은 “방학을 시작하는 첫날 같은 느낌”이었다고 고백해 어떤 하루를 보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민경의 방학을 시작하는 첫날 같은 하루는 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