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박수홍이 이상형을 밝혔다.

7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이 출격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박수홍은 과거 비혼식을 마음 먹었던 것과는 지금 생각이 달라졌음을 밝혔다. 이에, 박수홍은 "저는내가 지켜야 할 가족들이 있고 가정을 이루는 건 욕심을 내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지금의 가족을 지키는 것만으로 만족했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생각 안한다"고 했다.

이어 박수홍은 "주병진 선배님이 '정신 차려야 한다. 집이 어려워서 큰 집을 가지는게 꿈이었는데 큰 집을 가졌지만 가지고 나니 따듯한 가정을 이루는 것만큼 못하다'고 말씀 하시더라"라며 영향을 받았음을 언급했다. 또한 박수홍은 요즘 다홍이에게 사람이 주지 못하는 큰 위로를 받고 있음을 밝히며 "예전에는 순박하고 착한 사람이 좋았었는데, 지금은 야무진 사람이 좋다"고 덧붙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