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리스타트'(사진=방송 화면 캡처)

'마우스:리스타트'(사진=방송 화면 캡처)


'마우스: 리스타트' 박주현이 이승기의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고 평했다.

tvN은 7일 오후 드라마 '마우스' 11회를 결방하고, '마우스: 리스타트' 스페셜을 편성해 드라마 속 비하인드를 속속들이 밝히는 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오봉이 역 박주현이 작품을 촬영하는 동안 동료들에게 다가가 다채로운 질문을 던지고 찐반응을 얻어낸 ‘봉이 TV’를 준비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정바름 역을 맡은 이승기는 "지금 중반 정도 왔는데 범인을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주현은 "이게 다 오빠의 연기 변신이 잘 이뤄져서 그런 것 같다"라며 "평소에 생각했던 이미지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수긍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