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휘인 (사진=RBW)

마마무 휘인 (사진=RBW)



마마무 휘인의 컬러가 담긴 앨범이 온다.

휘인은 공식 SNS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Redd'(레드)의 두 번째 콘셉트 포토를 공개하며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이미지 속 휘인은 블루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자태와 고혹적인 매력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휘인이 앞서 공개한 첫 콘셉트 포토에서 붉은색 페인트와 도발적인 포즈로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면 두 번째 콘셉트 포토를 통해서는 또 다른 매력을 블루 컬러에 빗대어 표현해 눈길을 끈다.

그간 솔로 아티스트로서 '부담이 돼', '헤어지자' 등 감성 발라더의 모습을 선보인 휘인이 이번 앨범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예고해 팬들의 궁금증이 증폭됐다.

휘인은 13일 데뷔 첫 솔로 미니앨범 'Redd'로 전격 컴백한다.

데뷔 첫 솔로 미니앨범 'Redd'는 ‘정돈하다’, ‘치우다’의 뜻처럼 “내 몸과 마음에 붙어있는 거짓된 취향과 스타일을 치워버리고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자신을 나타내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뿐만 아니라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water color’(워터 컬러)의 한국어와 영어 버전을 비롯해 ‘TRASH’(트래시), ‘오후 (OHOO)’, ‘Butterfly’(버터플라이), ‘봄이 너에게 (Spring time)’, ‘NO THANKS’(노 땡스)까지 총 7곡이 수록된다.

한편 마마무 휘인의 첫 번째 미니앨범 ‘Redd’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공개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