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올리브, 新중년 겨냥한 'tvN 스토리'로 개편

CJ ENM은 채널 올리브의 채널 타깃을 중년 세대로까지 확대해 채널 'tvN 스토리(STORY)'로 다음 달 1일 개편한다고 7일 예고했다.

tvN 스토리는 경제·시간적 여유를 바탕으로 뉴미디어에 친화적이며 경제·문화·사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중년 세대를 겨냥한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차인표·손지창·신성우 등 1990년대 하이틴 스타들의 현재 일상을 공개하고 지금까지 간직해 온 꿈에 도전하는 모습을 팬들과 함께 보는 '불꽃미남', 오윤아·송은이·장영란이 변화를 원하는 셀리브리티(유명인사)에게 새로운 모습을 찾아주는 뷰티 쇼 '터치美(미)' 등이 편성된다.

또 '어쩌다 어른', '사피엔스스튜디오' 제작진이 준비하는 강독 쇼 '책 읽어주는, 나의 서재'와 건강·경제 정보 쇼 '프리한 닥터'를 제작 중이다.

이밖에 오드리 헵번, 퀸, 비틀스 등 신중년 세대의 그때 그 시절 아이콘 스타들의 삶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를 친절한 코멘터리와 함께 구성하는 '코멘터리극장',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팬 미팅을 다룬 음악 영화 '그대, 고맙소' 등을 선보인다.

능동적으로 여가 생활을 즐기며 디지털 콘텐츠 소비에도 적극적인 신(新)중년 세대를 직접 만나고 소개하는 채널 캠페인 '스토리ING 캠페인'도 예고됐다.

김제현 CJ ENM 엔터테인먼트부문 본부장은 "tvN 스토리는 대한민국의 현재 모습을 만들어온 어른 세대가 지닌 추억과 삶의 이야기를 함께 공감하고, 현재와 내일을 즐거움으로 함께하는 채널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