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퇴직할 때 여행 많이 다니고 싶다고 하셔"
윤석민/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윤석민/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전 기아 타이거즈 투수 윤석민이 부친에게 캠핑카를 선물해주는 모습이 공개됐다.

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윤석민과 배우 김예령 딸 김수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수현은 "우리 어디로 가는 거야? 어머니 아버지 어디로 가셨는데?"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윤석민은 "오늘은 다른 집으로 간다. 집이 너무 많으시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부모님이 저를 키우느라 얼마나 고생하셨냐"며 부모님께 집을 선물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윤석민 부모님의 새집은 안면도에서 있던 캠핑카였다. 윤석민은 "아버지가 경찰이셨는데 퇴직하실 때 여행을 많이 다니고 싶으시다길래 친동생과 정확히 반반해서 사드렸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멤버들은 "진짜 집은 따로 있으시죠?"라고 물었고 윤석민은 "본가는 따로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