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상준이 오나미와의 스캔들을 해명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개그맨 후배 이상준, 이은지, 김영구를 대동해 제이쓴 부모님의 밭으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스튜디오에는 오나미가 도자기 진품 감평을 받기 위해 출연했고 이에 박명수는 이상준과 오나미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홍현희는 "이상준이 오나미에게 명품백을 사줬다더라"라며 운을 뗐다.

이에 이상준은 "명품백은 아니고 운동화다. 같이 개그를 오래 하다 보니까 고마워서 선물해줬다. 다른 마음의 뜻이 있었던 것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오나미는 "일단 저는 사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원래는 명품백을 사준다고 했는데 제가 가방을 어떻게 받겠냐"며 "괜찮다고 했는데 저 몰래 신발 사이즈를 제 친구들한테 물어봐서 선물해줬다"고 말해 주위를 술렁이게 했다.

박명수가 "오나미 재산 보고 그러냐"라고 몰아가자, 이상준은 "그럼 저 결혼하겠습니다"라고 순순히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