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사진=채널A)

'강철부대'(사진=채널A)


‘강철부대’ 오종혁의 승부욕이 불탄다.

오늘(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채널A, SKY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3회에서는 ‘대진 결정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션 출전을 앞둔 강철부대원들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숙소에 도착한 도전자들은 이불을 바닥에 깔고 편안한 자세를 취한 채 여유롭게 휴식을 즐긴다고. 여기에 각 부대의 특성을 살린 전략과 전술을 구상하는 프로페셔널한 면모까지 선보인다고 해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707(제707특수임무단)은 굴욕을 만회하기 위해 헬스장을 찾는다. 이들은 상체 근력 운동부터 유산소 운동까지 체력 향상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이어간다고. 707의 불타는 열정에 전략분석팀은 도전자들의 이름을 외치며 감탄과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각 부대 내에서는 피지컬 밸런스가 중요한 미션을 준비하기 위해 도전자들이 열을 맞춰 키를 재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해병대수색대는 유리창에 비친 서로의 모습을 보며 만족감을 드러내지만, 상대적으로 체격 차이가 큰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는 고심이 깊어져 간다고. 특히 손가락을 펼쳐가며 키를 재던 특전사 박준우(박군)가 까치발을 들게 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발생한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해병대수색대 오종혁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엄청난 신경전에도 흔들림 없는 정신력을 자랑한다. 또한 707 이진봉은 “오랜만에 이런 쫄깃한 기분 좋다”라며 승부욕을 발산해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하기도.

한편, 채널A와 SKY가 공동제작하는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미션의 정체는 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