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사진=JTBC)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 올스타즈들의 귀호강 무대가 펼쳐진다.

6일 밤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팬텀싱어 올스타전'에서는 가요대전의 두 번째 이야기와 대망의 7차전이 공개된다.

앞서 베일을 벗은 '올스타 가요대전'에서는 대한민국 가요사 1위에 빛나는 명곡들을 재해석했다. 포르테 디 콰트로의 4연승을 저지하고 포레스텔라가 왕좌를 차지한 가운데, 이어지는 가요대전 후반부 역시 연말 가요 시상식을 뛰어넘는 무대들이 기다리고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올스타즈의 댄스 배틀이 펼쳐졌다. 앞서 공개된 예고에서는 비의 '레이니즘(Rainism)'에 맞춰 춤을 추는 올스타즈의 모습이 담긴 가운데, 예상치 못한 춤실력을 선보인 출연진이 대거 등장했다. 이에 본무대 못지않게 과열된 댄스 왕좌 쟁탈전이 이어져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이끌었다는 후문.

또한 대망의 7차전 '귀호강 끝판왕전'의 화려한 막도 올랐다. '귀호강 끝판왕전'은 팀으로서 보여줄 마지막 미션으로 팬텀싱어 시즌1, 2, 3 최강 9팀이 가장 강력한 무기들을 총동원해 역대급 무대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주인공은 포르테 디 콰트로. 이들은 그동안 '팬텀싱어 올스타전'을 통해 매 무대 가요를 클래식 크로스오버로 재해석해 많은 이들을 감동시켰다. 이번에는 아이유의 곡을 선택한 포르테 디 콰트로가 어떻게 곡을 재해석했을지 모두의 관심을 모았다.

라비던스는 등장과 동시에 예사롭지 않은 의상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노래가 시작되자 마치 아프리카 초원으로 순간 이동한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며 현장을 달궜다. 라비던스의 선곡은 전설적인 애니메이션 '라이온킹'의 OST로, 자신들의 최대 무기인 월드뮤직을 매시업해 한 편의 공연을 본 것 같다는 평을 끌어냈다. 오늘밤 9시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