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MBC 에브리원)


가수 테이가 절친 배우 조찬형과 별거하게 된 이유를 밝힌다.

6일 오후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바꿔야 산다 특집 '철이 없었죠. 뜨고 싶어서 이름을 바꾼다는 자체가'로 테이, 최제우, 이규성, 차서원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특히 '비디오스타' 초창기부터 게스트로 활약했던 테이는 이번 방송을 기준으로 누적 출연 5회를 기록하며 허경환, 딘딘과 함께 최다 출연자 대열에 합류했다.

최근 녹화에서 그는 "이왕 많이 나왔으니 가장 많이 나온 사람이 되고 싶다"며 단독 최다 출연자 타이틀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넘버를 열창하며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테이의 절친으로 알려진 조찬형은 특별 게스트로 등장했다.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서로의 매니저를 자처하며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던 두 사람이지만, 지금은 여자 문제 때문에 떨어져 살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별거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이름을 바꾼 게스트들로 꾸려진 이번 특집에서 테이는 또 다른 활동명을 만들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예능 활동명으로 테이 대신 '테3이'는 어떤지 MC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그 말을 들은 MC들은 '테8이'는 어떠냐고 역제안을 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오늘밤 8시 30분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