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조깅하다 발목 부상
"빠른 회복 위해 보호대 착용"
팬카페에 "걱정 말라" 직접 인사
임영웅 / 사진 = 한경DB

임영웅 / 사진 = 한경DB

가수 임영웅이 발목 부상을 당해 회복 중인 가운데 팬들에게 안부를 전했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 관계자는 6일 "임영웅이 어제(5일) 조깅을 하다가 발목에 약간의 무리가 생겼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빠른 회복을 위해서 의료진의 처방에 따라 보호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늘 있는 뽕숭아학당 촬영에 참여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이 없고 본인의 의지에 의해 참여를 하고 있다"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임영웅을 배려하여 움직임이 많지 않은 구성으로 아이템을 변경하여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임영웅X물고기 뮤직 인스타그램에는 임영웅이 직접 "여러분 너무 걱정 마세요~ 금방 회복해서 더 건강한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쓴 메시지가 게재됐다. 그는 "영웅시대가 있으니 저 임영웅도 있습니다. 건행!"이라며 믿음직한 모습을 보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