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족 때문에 파혼"
박수홍 형, 횡령 고소 후 '미우새' 다시보기 중단

박수홍, '라디오스타' 눈물 예고…이목집중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

박수홍과 형 부부의 금전 갈등에 '미우새' 다시보기가 중단됐다.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측은 2016년 8월부터 10월까지 그와 어머니가 출연한 방송 회차 일부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했다. 해당 방송 중에는 박수홍이 "내가 결혼을 원했지만 가족들이 반대해서 할 수 없었다"는 내용들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와 계약을 맺은 OTT 플랫폼 웨이브 측은 '제작진의 요청으로 2016년 8월 26일, 9월 2일, 10월 14일 분 등 총 3회가 중지됐다'고 설명했다. SBS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해당 회차 서비스는 다시보기를 할 수 없는 상태다.

박수홍은 지난 5일 친형 박모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는 박수홍이 데뷔했을 때부터 30년 동안 그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담당한 인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박수홍은 SNS를 통해 "열심히 일해왔던 부분이 제 것이 아님을 알게 됐다"면서 형과 형수의 횡령 혐의에 대해 전하면서 형제간의 갈등이 공개적으로 드러났다.

박수홍은 모친 지모 씨와 '미우새' 방송 초기부터 출연해 왔다. 가족들의 결혼 반대 등 속 깊은 이야기도 털어 놓았다. 하지만 박수홍 집안 갈등이 법적 분쟁으로 이어지면서 해당 장면에 대한 다시 보기를 중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방송을 앞두고 "사람에게 상처받았다"는 박수홍의 눈물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두 방송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시선도 엇갈리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