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라 밖에 안 나가도 제 집에 사람들을 부를 수 있다"
가수 김세정/사진=JTBC '독립만세'

가수 김세정/사진=JTBC '독립만세'

가수 김세정이 독립한지 2년 됐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독립만세'에서는 김세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세정은 "독립한 지 2년 됐는데 최근에 쓰리룸으로 이사했다(웃음)”라며 “인테리어에 술(의 위치를)을 신경 쓴다. 어떻게 모셔놓을지 신경 쓴다"고 전헸다.

나아가 "제가 혼술을 좋아한다"며 "시원하게 마셔야 하는 맥주는 냉장고에 넣고, 밖에 보관해도 예쁜 것들은 보관용 장에 넣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김세정은 '독립생활의 장점'에 대해 "일단 제가 풍류를 즐기다보니, 제 사람들을 제 집에 들일 수 있다는 거다. 요즘 코로나 시대라 밖에 안 나가도 제 집에 사람들을 부를 수 있다"고 밝혔다.

독립만세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