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휘인, 새 앨범 'Redd' 콘셉트 포토 공개...파격 변신 예고

[연예팀] 마마무 휘인이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휘인은 공식 SNS를 통해 데뷔 첫 미니앨범 ‘Redd’(레드)의 콘셉트 포토를 최초 공개하며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공개된 이미지 속 휘인은 몸에 밀착되는 흰색 슈트를 입고 아찔하고 과감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휘인은 온몸에 붉은색 페인트칠을 한 채, 도발적인 포즈로 파격적인 모습이다.

이와 함께 휘인은 첫 미니앨범 ‘Redd’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콘셉트 필름도 공개했다. 영상에는 휘인 본연의 모습을 담은 자유분방한 매력이 첫 미니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휘인은 그간 솔로 아티스트로서 '부담이 돼' '헤어지자' 등 감성 발라더의 모습이 아닌 색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새 앨범 'Redd’는 '정돈하다, 치우다'의 뜻처럼 “내 몸과 마음에 붙어 있는 거짓된 취향과 스타일을 치워버리고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자신을 나타내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데뷔 첫 미니앨범인 만큼 휘인이 앨범 작업 전반에 걸쳐 참여하며, 솔로 아티스트 휘인의 음악적 색깔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특히 휘인은 지난 2019년 9월 두 번째 싱글 ‘Soar’(소어) 이후 1년 7개월 만에 컴백하는 만큼 오랜 시간 심혈을 기울여 첫 미니앨범 'Redd'를 완성했다.

한편, 마마무 휘인의 첫 번째 미니앨범 ‘Redd’는 지난 2일 앨범 예약판매를 시작했으며, 오는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사진제공: RBW)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