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사진=비욘드제이)

안녕? 나야! (사진=비욘드제이)



‘안녕? 나야!’ 반한커플의 매력은 비하인드 사진에서도 반짝반짝 빛났다.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37살 반하니와 한유현 역으로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 사이에서 ‘반한커플’로 불리는 최강희, 김영광이 최고의 커플다운 찰떡 호흡을 최종회까지 이어간다.

두 사람은 ‘안녕? 나야!’에서 오징어와 바바리맨으로 만나 감방동기라는 독특한 이력과 채무관계로도 엮이며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해왔다. 극이 전개됨에 따라 조아제과에 함께 입사한 신입사원에서 서로에 대한 핑크빛 마음을 품은 사이로 발전한 반한커플은 서로의 가장 든든한 버팀목 되어 주며 각자의 성장에도 지대한 역할을 하는 중이다.

이 같은 역할이 가능할 수 있었던 건 최강희, 김영광 두 배우의 찰떡 호흡에서 찾을 수 있다. 배역에 대한 애정을 기반으로 37살 하니와 유현 각자에게 서로가 어떤 의미이며 존재인지 명확히 이해하고 있는 두 배우는 자기 배역은 물론 상대 배역에도 깊은 이해도로 최고의 커플 케미를 발산하는 중이다.

비하인드 사진에서도 드러나는 이 같은 모습들은 ‘안녕? 나야!’ 애청자들이 반한커플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이유를 만들며 두 사람의 성장 여정을 응원하게 하고 있다.

제작진은 “37살 반하니와 한유현 캐릭터가 ‘안녕? 나야!’ 시청자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을 수 있었던 건 이를 연기한 두 배우 최강희, 김영광의 열연과 두 사람의 찰떡 호흡 외에는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최종회까지 이어질 두 배우의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케미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