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경성환의 예복을 보고 흔들렸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황가흔(전 고은조, 이소연 분)은 과거 결혼을 약속했던 사이인 차선혁(경성환 분)이 예복을 발견했다.

이날 오하준(이상보 분)은 차선혁에게 황가흔과 잘 해보려는 마음을 드러냈다. 차선혁이 "형님 황팀장 좋아하시냐"라고 묻자, 오하준은 "아직은 나 혼자 좋아한다. 근데 무슨 사연이 있는 것 같더라. 남자를 안 믿는다며 배신 당했다고 하더라"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차선혁은 황가흔에게 오하준에게 들었던 말을 떠올리며 "남자에게 받은 어떤 상처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그걸 떠올리게 한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황가흔은 "맞다. 나 당신 같은 사람 제일 싫어한다. 증오한다. 죽은 첫사랑 못 잊는다고? 순애보처럼 얘기하는데 과연 고은조도 그렇게 생각하겠냐. 지금 당신 곁에 다른 여자가 있는데"라며 쏘아붙였다.

또한 차선혁은 고은결(한기윤 분)로부터 고은조가 돌아왔다는 말을 들었다. 고은결은 황가흔에게 줬던 도시락 가방을 받기 위해 회사 앞까지 찾아왔다. 그는 "은조 누나 다시 돌아왔어. 누나랑 다시 결혼해"라며 신난 모습이었다. 황가흔은 당황했지만 이내 정색하며 "진짜 누나라고 착각하는 거냐"라며 차선혁에게는 "불쌍해서 누나 노릇 해준거다"라고 둘러댔다.

이후 황가흔은 차선혁의 사무실에 갔다가 마음이 흔들렸다. 과거 자신이 준비했던 예복을 발견한 것. 그는 "이걸 아직도 갖고 있었던 거야?"라고 혼잣말을 하면서 울컥했다. 한편 차훈이 황가흔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가 캠핑 안 간다고 한다. 아줌마가 같이 가 달라"라고 투정을 부렸다. 차선혁은 미안해 하면서도 혹시 같이 가 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 황가흔은 흔쾌히 "가겠다"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