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MBC)


‘안다행’ 김준호의 상식을 넘어선 허당매력에 신봉선이 혀를 내두른다.

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자연 무식자' 김대희와 김준호, 자급자족 라이프의 왕으로 등극한 '자연 지니어스' 장동민까지 삼인방의 활약상이 이어진다.

이날 '안다행'에선 자급자족 라이프의 하이라이트와 함께 김준호의 '허당 매력'이 제대로 빛을 발할 전망. 그는 주꾸미를 세척하라는 장동민의 지시에 "주방 세제로 씻으면 되냐"라고 아무렇지 않은 듯 되물어 주위를 놀라게 한다.

또한 섬 베짱이를 꿈꾸던 김준호는 후배 장동민의 아바타로 등극해 온갖 잡일을 도맡아 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궁금증을 더한다.

장동민의 잔소리 세례에 이어 물 세례까지 맞는 등 굴욕적인 선배 김준호의 자연생활을 지켜보던 '빽토커' 신봉선과 박영진. 이들은 "김준호가 아니라 짠준호다", " 누가 준호 선배 콧물 좀 닦아줘라"라고 외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신봉선은 "준호 선배가 어떻게 대상을 받았는지 모르겠다. 저 정도면 다시 내놓아야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자연 앞에 작아진 김준호의 모습이 어느 정도 일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