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스튜디오스' 설립해 책임경영…"음악사업 집중"
SM엔터, 비음악사업 통합관리 자회사 설립…"사업구조 효율화"

SM엔터테인먼트가 비음악 사업을 통합 관리하는 자회사를 설립해 사업구조 효율화를 꾀한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5일 공시를 통해 자회사 'SM스튜디오스(SM Studios)'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SM이 소유한 SM C&C, 키이스트, SM 라이프디자인그룹(SM Life Design Group), 디어유, 미스틱스토리의 지분 전량을 신설법인 SM스튜디오스에 현물출자한다.

또 50억원을 현금출자해 SM스튜디오스 주식 총 19만5천648주를 약 2천446억원에 취득하고 지분 100%를 갖게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올해 6월 4일이다.

SM C&C는 광고업과 영상 콘텐츠 제작 및 배급, 키이스트는 배우 매니지먼트 및 드라마 제작, 디어유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운영, 미스틱스토리는 뮤지션·배우 매니지먼트와 영상콘텐츠 제작 등을 하는 계열사다.

SM스튜디오스의 주요 사업은 지주사업, 브랜드·상표권 등의 지적재산권 관리 및 라이선스업 등으로 공시됐다.

SM스튜디오스는 책임경영 체제를 통해 그룹 경영의 효율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드라마·예능·뉴미디어 분야를 통합 관리함에 따라, 미디어 스튜디오 관련 해당 계열사들이 단체 협상력을 가지게 돼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도 기대된다고 SM은 밝혔다.

SM은 이번 구조개편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본연의 사업인 음악사업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M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5천799억원으로 전년 대비 11.8%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전년 대비 83.9% 감소하는 등 실적 부진을 기록했으며, 적자 사업 정리 노력을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