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케이 광자매'(사진=방송 화면 캡처)


하재숙이 홍은희 앞에 아이를 데리고 나타났다.

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8회에서 신마리아(하재숙 분)가 아이를 안고 배변호(최대철 분)와 이광남(홍은희 분) 부부 앞에 나타난 모습이 그려졌다.

배변호(최대철 분)은 혼외자가 있다는 사실을 오봉자(이보희 분)에게 알렸다. 이에 오봉자는 "아이는 책임져라. 몰래 만나면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배변호는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신마리아에게 "혼외자 출생신고 해라"라고 혼외자 아들을 포기했다.

한편 "애를 데려다 키우면 딱이겠는데”라고 이광식(전혜빈 분)은 이광남에게 “입양할 생각은 없냐”고 물었다. 배변호는 “광식이가 입양 생각 없냐고 물었다”는 이광남의 말에 당황해 “처제 말 듣지 말라”며 쩔쩔맸다.

이후 배변호는 신마리아에게 양육비 이행 청구서를 보냈다. 하지만 신마리아는 청구서를 찢어버리고 배변호와 이광남 부부 사이를 지켜보며 질투했다. 결국 신마리아는 아이를 안고 배변호 부부 앞에 나타났고, 이광남이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자 신마리아는 “저는 사모님처럼 안녕하지 못하네요”라고 답해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