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16편, 4일 15편 작품 상영…캐나다 특별전, 야외 공연 등 볼거리
막오른 울주산악영화제 첫 주말, 영화에 전시·행사까지 '풍성'

'늘 푸른 산'을 슬로건으로 하는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가 개막 후 첫 주말 다양한 영화 상영과 전시·행사 등으로 관객과 만난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개막 첫 주말 휴일인 3일과 4일 각각 16편과 15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토요일인 3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로키-캐나다 특별전 단편 '아닉샤'가 첫 영화로 상영된다.

이어 홍콩 영화로 베니스국제영화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토론토국제영화제 등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는 '페마 체덴' 감독의 '진파'가 무대에 오른다.

오후 1시에는 캐나다 특별전의 하나로 캐나다 유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멍키 비치'가 예정돼있다.

또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배창호 영화감독이 추천하는 작품 중 하나인 '스파타커스'도 볼 수 있다.

막오른 울주산악영화제 첫 주말, 영화에 전시·행사까지 '풍성'

일요일인 4일은 첫 영화로 오전 10시 '나를 찾아가는 길'이 준비돼 있다.

역시 캐나다 특별전에서 선보이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캐나다 특별전에서는 또 다른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다.

영화 상영 전에 천체사진가 권오철 작가가 경이로운 자연 속 오로라 영상을 볼 수 있도록 제작한 '오로라-캐나다 스크리닝'을 즐길 수 있다.

이날 마지막 상영작은 오후 8시 폴란드 영화 '셀마'다.

주말 이틀 동안 오후 2시와 3시에는 영화제 메인 무대가 있는 곳 야외 공연장에서 '봄날을 노래하다' 공연이 예정돼 있다.

울산과 울주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의 협업 프로젝트로 진행하는 특별한 공연이다.

영화제가 끝나는 다음 주말인 10일과 11일에도 같은 공연이 펼쳐진다.

영화제 관계자는 "봄날의 따뜻함과 영남알프스의 아름다움을 공연으로 만나보기를 바란다"고 소개했다.

막오른 울주산악영화제 첫 주말, 영화에 전시·행사까지 '풍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