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화 '스파타커스'와 '영광의 뒤안길', 홍콩 작품 '진파' 3편 추천
상영 후 영화제 집행위원장 배 감독의 영화해설까지…"유익한 시간될 것"
배창호 영화감독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이 작품들 꼭 보세요"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에서 4회째 집행위원장을 맡은 배창호 위원장이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상영작 중 추천작을 3일 소개했다.

배 위원장이 추천한 영화는 세 작품이다.

'스파타커스'와 '영광의 뒤안길', 그리고 '진파'이다.

'스파타커스'와 '영광의 뒤안길'은 올해 신설된 '자유의 의지' 섹션에 소개되는 영화다.

이들 영화는 주위를 둘러싼 어려움을 극복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배창호 영화감독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이 작품들 꼭 보세요"

'스파타커스(Spartacus)'는 로마의 노예 반란을 소재로 한 스펙터클 대작이다.

노예로 태어난 스파타커스가 동료를 이끌고 자유를 얻어낸다는 내용이다.

1960년 미국 영화로 스탠리 큐브릭 감독작이다.

배창호 영화감독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이 작품들 꼭 보세요"

'영광의 뒤안길(Bound for Glory)'은 한국에서 처음 공개되는 영화다.

대공황 시대 미국의 슬픔과 기쁨을 노래한 싱어송라이터 우디 거스리의 이야기이다.

1976년 제작된 할 애쉬비 감독의 미국 영화다.

배창호 영화감독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이 작품들 꼭 보세요"

'진파(Jinpa)'는 광활한 고원지대에서 만난 진파라는 이름이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다.

복수를 마음에 품은 진파와 그를 뒤쫓는 진파 간의 심리를 잘 다룬 수작이라는 이유에서 추천했다.

2018년 홍콩 영화로 페마 체덴 감독이 제작했다.

페마 체덴 감독은 티베트 출신 감독이자 각본가, 작가다.

연출작으로는 '성스러운 돌', '올드 독', '타를로', '진파' 등이 있으며, 베니스국제영화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토론토국제영화제 등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다.

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6시 30분에 상영하는 '진파'와 '스파타커스'는 영화 상영 후 배창호 위원장의 영화 해설이 마련돼 있다.

영화제 관계자는 "영화감독 배 위원장님이 직접 영화 해설을 하기 때문에 더욱 유익한 시간이 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올해 영화제는 지난 2일 개막했으며 11일까지 이어진다.

배창호 영화감독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이 작품들 꼭 보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