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6회 영화제 소개책자서 개막 축사…"어려운 여건서 개최, 진심으로 축하"
송철호 울산시장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치유의 시간 가지길"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열리는 영남알프스에 오셔서 푸른 녹음과 함께 지친 마음을 다독이면서 치유의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
송철호 울산시장은 2일 울산시 울주군에서 열린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 개막을 축하했다.

송 시장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홍보 책자를 통해 밝힌 축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늘 푸른 산'(My Green Mountain)을 주제로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여섯 번째 막이 올라가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이어 "146편의 영화를 출품한 43개국 영화인 여러분에게 120만 울산시민과 더불어 무한한 환영의 박수를 보낸다"며 "특히 성공적인 영화제 개최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은 이선호 이사장과 배창호 집행위원장 등 관계자 여러분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은 멈췄고, 영화관은 친교와 문화 향유의 공간에서 기피의 공간이 됐다"며 "많은 국내외 영화제가 연기 또는 취소된 상황에서도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지난해 10월 큰 감동을 선사하며 저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송 시장은 "올해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따사로운 4월의 봄 햇살과 함께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국내 영화제의 첫 번째 문을 열게 됐다"며 "이는 일상으로의 복귀를 바라는 울산시민의 간절한 마음이자 큰 도전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치유의 시간 가지길"

그는 "이번 영화제는 올해 슬로건처럼 '늘 푸른 산'인 영남알프스와 울산을 4월의 생동감이 가득한 영화관으로 변모시켜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하나로 이어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방역 수칙 등 안전을 위해 조금은 불편을 감수해야 하겠지만, 영남알프스에서 푸른 녹음과 함께 지친 마음을 다독이며 치유의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