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경, '목표가 생겼다' 캐스팅 확정...김환희 조력자로 변신

[연예팀] 김이경이 ‘목표가 생겼다’에 캐스팅, 김환희의 친구이자 조력자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4부작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극본 류솔아,연출 심소연)는 평생 불행한 삶을 살아왔다고 생각하는 한 소녀가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을 향해 복수를 꿈꾸는 이야기이다.

김이경은 극중 소현(김환희)의 유일한 친구로 소현이가 복수를 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인물인 ‘희진’역을 연기한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기술로 이득을 쫓지만, 소현에게만큼은 따뜻한 마음을 베푸는 면을 지니고 있어 의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최근 5월 방송 예정인 KBS2 새 월화 드라마 ‘오월의 청춘’ 속 광주병원 응급실의 신규 간호사로 출연을 확정 지은 뒤 연이어 캐스팅되어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는가 하면, 비슷한 시기 다른 드라마 속에서 180도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MBC 4부작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는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사진제공: 사이더스HQ)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