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기억' 김강우  /사진=CJ ENM

'내일의 기억' 김강우 /사진=CJ ENM

배우 김강우가 '스릴러 장인'으로 컴백했다.

4월 1일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내일의 기억'은 사고 이후 펼쳐진 타인의 미래와 환영을 추적하며 숨겨진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올해 첫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김강우는 "영화는 스릴러"라며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선택의 여지 없이 너무 재밌어 출연하게 됐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해 초 '새해전야'로 로맨틱한 면모를 선보였던 김강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서늘한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수진의 남편 지훈 역을 맡아 진실을 감추려고 하는 미스터리한 남자를 연기했다.

김강우는 지훈 캐릭터에 대해 "관객들이 봤을 때 자상하고 아내를 챙기는 남편이지만, 어떤 비밀이 있길래 다른 모습이 나오는거지 호기심을 유발하게 하려 했다.두 가지 이미지를 보여드리기 위해 밸런스를 맞추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내일의 기억' 김강우 /사진=CJ ENM

'내일의 기억' 김강우 /사진=CJ ENM

촬영 현장에 대해 그는 "스릴러고 어려운 촬영들이 많았다. 그럴수록 웃으면서 촬영하지 않으면 힘들기 때문에 밝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스릴러 명배우'라는 칭호에 김강우는 "명배우라는 건 말도 안된다. 예전보다 잘 하고 싶은 마음에 노력 하고 있다"고 겸손히 답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덕혜옹주',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를 각색, 각본한 서유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내일의 기억'은 오는 4월 21일 개봉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