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YG 대형 신인 트레저가 일본 데뷔 앨범으로 오리콘 차트를 점령했다.

1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레저의 첫 일본어 정규앨범 'THE FIRST STEP : TREASURE EFFECT'는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3월 31일자) 정상을 차지했다.

이 앨범은 31일 출시되자마자 일본 라인뮤직 앨범 톱100 1위로 직행했다. 아울러 일본 아이튠즈와 라쿠텐뮤직에서도 최상위권에 오르며 트레저를 향한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확인했다.

시작부터 파급력이 거세다. 트레저는 일본 활동이 불가한 상황에도 쟁쟁한 아티스트들을 제치고 현지 최대 음원 사이트 라인뮤직과 최대 음악 포털 사이트 오리콘의 차트 모두 정상을 꿰차며 열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실제 일본 데뷔에 앞서 깜짝 선공개됐던 'BOY', '사랑해 (I LOVE YOU)', '음 (MMM)', 'MY TREASURE' 음원 모두 주요 차트서 각각 1위를 차지했었다. 'BOY'와 'MY TREASURE'는 라인뮤직의 주간 차트 정상까지 2주 연속 점령, 예사롭지 않은 돌풍을 예고했던 터다.

트레저의 첫 일본어 정규앨범 'THE FIRST STEP : TREASURE EFFECT'에는 총 13곡이 담겼다. 한국어 가사로 먼저 발매됐음에도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끈 12곡의 일본어 버전과 애니메이션 '블랙 클로버' OST 'BEAUTIFUL'이 더해졌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