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초반에 아무 문제가 없는 줄 알았다
잠깐 하는 거고 몸에 실제 이상이 없으니까"
아이유/사진=tvN '유퀴즈'

아이유/사진=tvN '유퀴즈'

가수 이유가 '아이유 다이어트 식단'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100회를 맞아 '○○의 현실판' 특집이 꾸며졌다.

이날 아이유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아이유 다이어트 식단'에 해명했다.

조세호는 "아이유 다이어트 식단이 한때 유행했다며 아침에 사과 한 개, 점심에 고구마 2개 혹은 바나나 2개, 저녁은 저지방 우유와 단백질 보충제만 먹는 식단이다"고 소개했다.

이를 들은 아이유는 "진짜 극단적이었을 때 20대 초반에는 아무 문제가 없는 줄 알았다. 잠깐 하는 거고 몸에 실제 이상이 없으니까"라며 "그런데 그러면 안 된다는 걸 짚어주셔서 감사한데 아직까지 ('아이유 다이어트'가) 인터넷에 떠돈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아무래도 TV에서 멀쩡히 웃으면서 건강하게 활동하는 사람이니까 문제가 없어 보이잖나. 그런데 이때는 저도 굉장히 어릴 때였고, 21살, 22살 이럴 때였고, 아주 단기간 한 3, 4일 했다"며 "요즘 이렇게 하면 노래 한 곡도 못부른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이거 절대 하시면 안 돼요'라기엔 한 번 정도면 해도 괜찮을 수 있다"면서 "'연예인들은 매일 이렇게 해도 문제가 없다'라는 생각을 갖는 건 조금 위험하고 저는 절대 이렇게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