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강유미가 안영미를 라이벌로 의식했었음을 고백했다.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강유미가 과거 안영미가 수상받아 질투 폭발했었던 일화를 풀어내며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유세윤은 "강유미의 라이벌은 안영미가 아닌가"라고 운을 뗐고 강유미는 이에 수긍하며 "영미가 남자들한테도 인기가 많았다. 녹화 끝나고 매일 영미의 미니홈피를 들어가봤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3배가 많아 화가 났었다"라며 혼자 라이벌 의식을 불태웠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구라가 "질투를 내려놓은 계기가 있냐"고 묻자, 강유미는 "성형 이후로 자신감이 좀 생겼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마가 ‘영미가 수상 소감 얘기할 때 네 얘기를 많이 하더라’라고 전해주셨다. 그 때 ‘이 친구가 정말 좋은 사람이구나’를 깨달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