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종이의 집' 주요 캐스팅 확정
역대급 스케일 범죄극…한국판 리메이크
'종이의 집' 라인업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종이의 집' 라인업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가 한국판 '종이의 집'(가제, 류용재 극본, 김홍선 연출)의 주요 캐스팅을 확정해 발표했다.

우리나라 버전으로 새롭게 재해석되는 '종이의 집'이 최근 캐스팅 라인업을 확정해 주목받고 있다.

사상 초유의 인질극을 계획하는 교수 역은 매 작품 천의 얼굴로 변신하는 유지태가, 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 역은 김윤진이 맡아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을 기대하게 한다.
베를린은 그간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낸 박해수가, 도쿄는 다양한 작품에서 눈에 띄는 연기력을 발휘한 전종서가, 모스크바는 오랜시간 장르를 넘나들며 종횡무진하는 이원종이 맡았다.

'기생충'의 스타 박명훈이 조영민으로 김성오가 특수요원 출신 차무혁 대위로 분한다.

덴버 역으로는 드라마 '악의 꽃'으로 완벽한 이미지 변신을 선보인 김지훈이, 나이로비는 영화 '베테랑'과 '세자매'에서 탁월한 연기 재능을 보여준 장윤주가 합류하기로 해 주목받고 있다.

조영민과 불륜 관계인 경리 담당 직원 윤미선은 이주빈이 연기한다. 리우는 실력파 신예 박정우가, 헬싱키는 '감시자들'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해온 김지훈이, 오슬로는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이규호가 맡아 각 캐릭터의 독특한 매력을 높일 전망이다.

원작인 스페인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은 교수라 불리는 한 남자를 중심으로 한 범죄 전문가들이 스페인 조폐국을 점거, 수억 유로를 인쇄해 도주하는 역대급 스케일의 범죄극으로 전 세계에 뜨거운 열풍을 불러일으킨 화제작이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인물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사상 초유의 인질극을 벌이는 과정을 그린다. 리메이크 소식에 이어 막강 조합 캐스팅으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판 '종이의 집'은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