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만의 새 앨범 '언내추럴'…"성숙미 담아"
새 앨범 낸 우주소녀 "'우주소녀가 이런 음악을?' 하실 걸요"

신비로운 이미지로 사랑받는 걸그룹 우주소녀가 9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을 통해 성숙하게 변신했다.

우주소녀는 31일 미니앨범 '언내추럴'(UNNATURAL) 발매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더 성숙하고 깊어진, 조금은 섹시해진 우주소녀의 변신을 느낄 수 있는 앨범"(연정)이라고 소개했다.

다영은 "이번 앨범으로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만큼 우주소녀의 스펙트럼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명 타이틀곡에도 도도하고 차가운 매력을 담았다.

사랑에 빠졌지만 아무렇지 않은 척하기 위해 무심한 표정으로 선보이는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이 곡의 작사에 참여한 엑시는 "우주소녀 하면 떠오르는 기존의 느낌이 아닌, 우주소녀의 색을 잃어버리지는 않되 색다른 느낌의 곡을 쓰려 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사랑하는 사람과의 마지막 순간을 그린 '라스트 댄스',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비는 노래 '원하는 모든 걸(SUPER MOON)', 새로운 나를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담은 '뉴 미'(New Me) 등 총 여섯 곡을 수록했다.

꾸준히 우주소녀 앨범 작업에 참여해온 엑시는 이번에도 한 곡을 제외한 모든 곡의 작사·작곡진에 이름을 올렸다.

전작 '네버랜드'에서 첫 자작곡 '우리의 정원'을 수록한 설아도 '뉴 미'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설아는 "우리도 마스터곡을 계속 들었을 정도로 명반"이라며 "자신 있으니 많이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엑시도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언빌리버블'(믿을 수 없는)"이라며 "듣는 분들이 '우주소녀가 이런 음악을?'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놀라움과 완벽함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새 앨범 낸 우주소녀 "'우주소녀가 이런 음악을?' 하실 걸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